예기치 않은 교총사고가 발생하면 피해자나 가해자나 당황하기 마련이다. 누구나 교통사고를 처음 당하게 되면 당황하기 마련이다. 교통사고가 났을때 도로에서 시시비비를 가리다가는 제2의 교통사고가 날수 있기 때문에 신속하게 교통사고 대처를 할 수있도록 교통사고 대처법에 대해 알아보겠다.

 

 

   





1.동승자와 상대방의 안전을 확인한다.

 

2. 2차사고 예방을 위해 비상등을 키고 삼각대를 설치한다.

 

3.보험사에 전화한다.

-경미한 접촉사고일 때는 보험사에 전화하지 않은채 운전자들기리 합의하여 해결하는 경우가 많다.

좋게 끝나면 다행이지만 피해자 측에서 처음에는 괜찮다고 했다가 나중에 뺑소니로 신고, 고소하는 사례도 가끔있기때문에, 사고가 나면 일단 보험사를 불러서 처리하는게 안전하다.

 

4. 흰색 스프레이를 사용하여 사고위치를 표시한다.

-흰색 스프레이는 항상 트렁크에 넣고 다니는 것이 좋다. 타이어의 위치를 표시하며 각각의 위치에 상대방과 내 차량의 번호를 함께 적어둔다. 핸드폰 카메라를 사용하여 사고현장을 꼼꼼하게 찍어놓는다. 모든 기록을 마친 후에는 교통의 원활한 흐름을 위하여 차를 안전지대로 옮겨 정차해둔다.

만약 상대 운전자가 사고 위츠 표시를 하지 않은 상황에서 경찰이나 보험사 직원이 도착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차량을 안전지대로 움직이자고 한다면 강력히 저지해야한다. 만약 저지했음에도 불구하고, 상대방이 막무가내로 차를 이동시킨다면 즉시 112에 전화하여 상황을 설명해야한다.

 

5. 말을 아끼고 사고자리를 떠나지 않는다.

-간혼 내가 피해자임에도 불구하고 상대운전자가 오히려 고함과 욕설을 퍼붓는 황당한 경우가 발생하곤 한다.이때 무섭다고 자리를 뜨거나 상대 운전자와 같이 언쟁을 벌이면 사고 원인과는 상관없이 엉뚱한 결과가 나올수도 있다. 경찰이나 보험사 직원이 올때까지 무시했다가 단호하고 엄정하게 대응하낟.

 

출저-네이버 지식백과

 


 




 

경찰관이 알려주는 교통사고 발생시 사진 찍는법

 

1.차량의 파손 부위를 가까이에서 근접촬영한다.

-파손부위와 정도는 사고차량 속도 추정에 있어 중요한 근거 자료가 된다.

 

2.원거리 사진을 찍는다.

-객관전인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사고지점에서 2~30m거리에서 4장 정도 찍어두는 것이 좋다.

 

3.바퀴가 돌아가 있는 방향을 찍는다.

-바퀴의 방향은 가해자와 피해자를 결정하는 중요한 증거가 된다.

 

4.상대차량의 블랙박스 유, 무도 확인하여 찍어 놓는다.

-가해자가 자신의 상황이불리하다고 판단할 경우 블랙박스가 없다고 발뺌할 수도 있다.

 

 




이처럼 교통사고는 나서는 안되지만 언제 어디서 나에게 교통사고가 날지도 모르니 교통사고가 났을때는 당황하지 않도록 미리 올바른 교통사고 대처법을 알고 있어야 한다. 항상 안전운전 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중요하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